굽은 물
Curved water
2020

굽은 물은 일제말기부터 1982년까지 40년간 운영된 안산시 대부도에 위치한 선감학원 소년 수용소의 이야기에서 시작된다.

고통은 인지 못할 속도로 조석과 같이 매일 반복했다. 섬을 벗어나기 위해 넘어야 했던 열두 갯고랑은 서서히 그들을 삼켰다. 물은 천천히 굽어와 차올랐다. 그리고 모든 흔적을 지우고 다시 빠졌다. 저 깊고 어두운 고랑의 깊이를 알수가 없다. 육지에 서있는 남자는 멀리서 물이 굽어 들어오는 것을 아직 지켜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