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the time of the Jeju 4.3 incident, the military issued a decree through newspapers. It declared that anyone who passed through a mountainous region of more than 5km from the coast would be considered as mobs regardless of the reason, and they would be fired and killed. 5 km became an extreme standard without any topographical logic and due process. This 5km border, which included the majority of the mountainous villages, caused the most casualties at the time of the 4.3 incident, and Jeju was so devastated due to this border. The peaceful roads of the mountainous area are the points where the Jeju residents had crossed at risk to themselves 70 years ago, and they are the red line that prepares for death. This line has remained unbroken and has become an invisible line of censorship, and it exists as a means of oppression and control today.
Could I be able to understand their fears someday when my fears can cross that red line? Also, will I be able to have the courage free from my censorship?
-Jeju 2018

제주 4.3 사건 당시 군은 신문을 통해 포고령을 내린다. 해안으로부터 5km 이상의 중산간 지방을 통행하는 자는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폭도 배로 간주 발포, 사살하겠다는 내용이다. 5km는 그 어떤 지형학적 논리와 적법절차 없이 극단적으로 기준 되었다. 대다수의 중산간 마을이 포함되는 이 경계로 인해 4.3 사건 당시 가장 많은 희생자가 이때 발생하였고 제주는 그렇게 초토화되었다. 지금은 평화롭기만 한 이 중산간의 길목들은 70년 전 주민들이 목숨을 걸고 넘어 다녔을 그 지점들이며 죽음을 각오한 한계선(Red line) 이다. 이 선은 현재까지 끊어지지 않은 채 보이지 않는 검열의 선이 되었고 억압과 통제의 수단으로 오늘날 존재한다.
언젠가 나의 두려움이 저 붉은 지점을 넘어 설 수 있을 때 그들의 공포를 이해할 수 있을까, 그리고 내 검열로부터 자유로운 용기를 가지게 될까.
- 제주 2018